감귤류 섭취가 운동선수에게 좋은 이유

20 6월, 2020
비타민 C는 적당량 섭취하면 운동선수 기록 향상과 관련된 면역 기능을 향상한다.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다면 이번 글을 읽어보자.
 

운동 훈련 전 감귤류 과일을 먹으면 근육 부상 확률이 높아진다는 전문가도 있지만, 감귤류는 운동선수에게 유익한 음식이다. 강력한 항산화 효과 외에도 체내 활성 산소 수치 저하 등 건강 관리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비타민 C가 풍부한 감귤류

감귤류는 비타민 C의 보고로 알려져 있다. 비타민 C의 효능은 다양한데 ‘스포츠 의학 정형외과 저널’이라는 학술지에서 밝혔듯이 체내 콜라겐 합성 촉진을 담당한다.

매일 적당량의 비타민 C를 챙겨 먹으면 힘줄과 근육이 건강해져서 부상 위험을 감소하는 데 도움이 된다.

감귤류는 비타민 C 외에도 항산화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서 근육 손상과 격렬한 운동으로 인한 염증 증상을 완화한다. 하지만 2016년 항산화 성분이 체내 과도하게 축적되면 근육 적응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기도 했다.

비타민 C도 적당량을 섭취해야만 격렬한 운동으로 발생하는 지방 산화를 도울 수 있다. 비타민 C 결핍은 운동선수의 저항력 저하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으니 주의하자.

저항력 저하를 피하려면 감귤류나 고추처럼 비타민 C가 풍부한 식품을 잊지 말고 챙겨 먹어야 한다.

감귤류 비타민 C

체내 수분 수치 향상에 좋은 감귤류

감귤류는 다른 과일처럼 수분 함량이 아주 높아서 운동선수의 탈수나 전해질 손실을 보충하여 관련 합병증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과일은 운동선수의 수분 섭취량을 늘리는 효율적인 보조 수단이다.

일부 전문가는 산성 식품이 근육 부상률을 높이기 때문에 경기나 훈련 전 산성 과일을 먹으면 안 된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이러한 주장은 아직 더 많은 과학적 증명이 필요하다. 아예 타당성이 없는 것은 아니니 예방 차원에서 훈련이나 경기 몇 시간 전 산성 식품을 자제하는 것이 효과가 있을 수도 있다.

과일은 필수 식품!

감귤류 외에도 운동선수 식단에 빠져서는 안 되는 식품이 과일이다. 비타민은 물론 미네랄과 항산화제, 섬유질의 훌륭한 제공원이 과일이라는 사실을 기억하자.

섬유질은 장 활동을 향상하고 유익한 장내 세균총을 생성하여 전신 염증 발생률을 낮출 수 있다.

또 과일의 필수 전해질 성분은 체내 수분과 전해질 수치 유지를 도와서 운동 중 발생할 수 있는 근육 경련이나 사고를 예방한다.

매일 감귤류 챙겨 먹기!

앞서 언급했듯이 운동선수는 콜라겐 합성을 촉진하고 산화 손상을 완화하는 비타민 C와 항산화 성분 효능을 위해 자주 과일을 먹어야 한다.

 
감귤류 자몽

비타민 C는 면역체계 강화와 호흡기 질환 발병 감소, 간접적인 운동 능력 향상에도 우수한 영양분이다.

일부 전문가 의견처럼 훈련 중 감귤류를 먹는 일은 자제해야 할지 모른다. 확증이 더 필요하지만, 감귤류의 산성 성분이 근육 부상률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필수 영양분과 수분 섭취에 중요한 과일과 채소를 반드시 챙겨 먹자. 비타민 C 부족으로 면역력이 약화하면 운동 능력이 떨어지고 탈수 합병증까지 발생할 수 있으니 균형 잡힌 식단을 구성하자.

 
  • DePhillipo NN., Aman AS., Kennedy MI., Begley JP., et al., Efficacy of vitamin C supplementation on collagen synthesis and oxidative stress after musculoskeletal injuries: a systematic review. Orthop J Sports Med, 2018.
  • Mason SA., Morrison D., McConell GK., Wadley GD., Muscle redox signalling pathways in exercise, role of antioxidants. Free Radic Biol Med, 2016. 98: 29-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