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금치의 다양한 건강 효능은 무엇이 있을까?

건강 관리에 매우 중요한 식품인 채소 중에서도 시금치의 다양한 효능을 알고 있는가?
시금치의 다양한 건강 효능은 무엇이 있을까?

마지막 업데이트: 10 12월, 2020

채소가 건강에 좋다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다. 채소와 과일에는 심혈관계 질환의 진행을 막고 사망률을 낮추는 효능까지 있다. 이번 글에서는 몸에 좋은 채소 중 시금치의 효능에 관해 알아보도록 하겠다.

시금치는 특유의 맛 때문에 꺼리는 사람들이 있다. 특히 아이들이 몸에 좋은 시금치 맛을 싫어하는 경향이 있지만 시금치에는 수많은 필수 영양분들이 함유되어 있다.

시금치의 주요 효능

몸에 좋은 시금치는 다양한 방법으로 조리할 수 있다. 과학적으로 증명된 시금치의 효능은 다음과 같다.

빈혈 발병을 감소

시금치는 철분이라는 중요한 미량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으며 ‘식품과 기능’지의 논문에 따르면 장내 철분 흡수를 돕는 비타민 C 성분까지 제공한다.

시금치를 먹으면 빈혈 발병률이 감소하는 효과가 있어서 생리 때문에 빈혈에 잘 걸리는 여성들이 챙겨 먹어야 할 식품이다.

시금치의 빈혈

시금치의 효능: 면역계 향상

비타민 C는 인체 면역계 기능을 촉진하는 특징이 있다. ‘아메리칸 저널 오브 라이프스타일 메디신’지에서는 적절한 비타민 C 수치 유지는 감기 발병률과 회복 시간 감소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마찬가지로 다량의 비타민 C 섭취가 항암 화학 요법 예후를 나아지게 한다는 연구 결과가 여러 과학 논문이 발표됐다.

체내 콜라겐 합성 촉진

콜라겐은 인체에 가장 풍부한 단백질로 근육과 힘줄의 탄력 및 지방을 제외한 조직 유지에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비타민 C를 섭취하면 콜라겐 합성률이 증가하여 근육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체내 콜라겐 합성률을 높이려면 비타민 C와 젤라틴 또는 하드롤라이즈드 콜라겐을 함께 섭취하여 섬유 파손의 원인이 되는 병균 생성을 예방해야 한다.

체중 감량 보조

시금치만 먹어서는 체중을 감량하기 어렵지만 저지방 식단에 잘 어울리는 열량이 낮은 채소가 분명하다. 시금치의 식이 섬유는 포만감을 촉진하여 식간에 불필요한 군것질을 줄이게 한다.

시금치의 섭취 방법

신선한 시금치와 냉동 시금치 모두 몸에 좋으니 조리법에 맞게 고르도록 한다. 신선한 시금치를 그대로 샐러드에 넣거나 고단백 요리에 곁들여 먹어도 훌륭하다.

시금치는 스크램블드에그, 피자와 파이와도 잘 어울리며 영양가까지 높여줄 수 있다.

시금치의 체중 감량

활용법이 무궁무진한 시금치를 일일 식단에 포함하기 쉽다. 시금치 특유의 맛이 싫다면 다른 재료와 함께 조리하여 시금치 효능을 경험해보자.

마지막으로 채소는 너무 익히면 영양분이 손실될 수 있으니 주의한다.

평소 식단에 시금치 추가하기

건강 향상이 목표라면 잊지 말고 시금치를 규칙적으로 먹는다. 이미 언급했듯이 시금치는 여러 가지 영양분을 함유하고 있으며 활용도가 높은 식자재이기도 하다.

또 비타민 C와 철분은 함께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체내 흡수율이 낮은 철분은 비타민 C를 같이 먹어야만 생체 흡수 이용률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이 글은 어떤가요?
생선과 채소를 주재료로 하는 무르시아 식단
Fit People
읽어보세요 Fit People
생선과 채소를 주재료로 하는 무르시아 식단

무르시아 식단에서 주재료로 쓰는 생선과 채소는 규칙적으로 먹으면 헤아릴 수 없이 많은 효능을 제공하는 식품이다. 식습관을 바꾸고 싶다면 무르시아 식단 메뉴를 활용해보는 것도 도움이 된다. 심혈관계 건강을 증진하기로 유명한 지중해 식단의 변형인 무르시아 식단을 자세...



  • He H., Qiao Y., Zhang Z., Wu Z., et al., Dual action of vitamin C in iron supplement therapeutics for iron deficiency anemia: prevention of liver damage induced by iron overload. Food Funct, 2018. 9 (10): 5390-5401.
  • Bucher A., White N., Vitamin C in the prevention and treatment of the common cold. Am J Lifestyle Med, 2016. 10 (3): 181-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