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과 불안 장애에 대처하는 운동법

전 세계적으로 불안 장애와 우울증 환자가 수백만에 이르고 있다. 최근 보건 관계자들은 정신적 고통을 완화하고 예방하는 데 활동적인 생활방식을 강조하고 있다.
우울증과 불안 장애에 대처하는 운동법

마지막 업데이트: 16 7월, 2020

우울증과 불안 장애의 새로운 치료법으로 운동이 떠오르고 있다. 20세기까지는 정신 장애를 치료하는 방법은 거의 처방 약과 상담에만 의존해왔다.

21세기에 들어서며 점점 더 많은 전문가가 정신 장애를 예방하고 치료하는 데 활동성을 강조하고 있다.

이상하게 들릴 수도 있지만 불안 장애와 우울증은 흔한 현대인의 질병이 됐다. 세계 보건 기구, WHO에 따르면 전 세계 인구 4.4%가 우울증에 걸렸으며 2030년 정도면 인류에게 가장 부담을 주는 질병이 되리라고 전망했다.

유럽인의 10.4%가 앓고 있는 불안 장애는 우울증과도 관계가 깊기에 두 질환의 환자 수를 생각해보면 어마어마하다.

우울증과 불안 장애 증상

우울증과 불안 장애는 서로 다른 질환이지만 사실 밀접한 관계에 있어서 두 질환의 증상을 동시에 보이는 사람들도 흔히 볼 수 있다.

우울증은 그 정도의 차이가 있지만, 일반적인 증상은 아래와 같다.

우울증과 불안 수면
  • 주의력 부족 및 집중력 저하
  • 심하면 자살 욕구를 느낌

불안 장애는 특정 공포증, 일반적인 불안 장애, 공황 장애 등 다양한 증상을 보이지만 한 가지 공통점은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부정적이고 치명적인 사고에 대한 극심한 걱정이다.

운동의 심리적 효과

운동은 다음 4가지 이유로 우리 몸뿐만 아니라 정신적 건강을 증진한다.

  • 모노아민 분비 촉진: 운동 후 뇌에서는 평온함, 안정과 행복한 감정을 느끼게 하는 도파민, 엔도르핀과 세로토닌을 분비한다
  • 목표 달성 후의 성취감: 목표를 달성하면 뇌는 보상 작용을 활성화하여 만족감과 기쁨을 느끼게 한다
  • 자존감 향상: 운동으로 외모가 바뀌고 차근차근 목표를 이뤄가면 자존감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
  • 사회적 고립 완화: 단체 운동은 사람들과의 교류를 활발하게 하여 의지할 수 있고 사랑받는 느낌을 준다

우울증과 불안 장애를 위한 운동 테라피

운동이 심신에 다양한 혜택을 준다는 사실은 익히 알지만, 과연 정신 장애를 예방하고 치료할 수도 있을까?

운동으로 우울증 퇴치

운동은 우울증 치료에 효과적인 수단이다. 적당한 운동은 우울증 주요 증상 중 하나인 수면 장애 완화에도 도움이 된다.

한 가지 운동을 고집할 필요 없이 유산소와 근력 운동, 요가, 춤, 수기 요법 등 다양한 운동에 도전하는 것도 심리적 안정에 긍정적 효과를 낸다.

우울증과 불안 사회적 고립

우울증을 완화하는 운동을 시작하기 전에 반드시 전문가에게 건강 검진을 받아서 각자 체력에 맞는 운동을 선택하고 심리 치료와 병행하도록 한다.

운동으로 불안감 퇴치

우울증과 마찬가지로 불안 장애도 운동으로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코르크대 연구진은 더 많이 움직일수록 불안 수치가 떨어진다고 발표했다.

단체 운동을 하는 사람의 불안 수치가 낮다는 연구 결과를 보면 개인보다는 여러 사람이 함께하는 운동이 심리적 효과가 더 좋을 수 있다.

운동은 만성 질환자 삶의 질을 높이는 효과도 있다. 뇌전증 전문 국제 학술지인 ‘에필렙시 앤드 비해이버’에 따르면 정적인 생활은 뇌전증 환자의 불안감을 유발하는 위험 요소라고 한다. 즉, 운동은 다른 질환의 불안 장애 증상 발현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마무리

운동은 우울증과 불안 장애를 치료하는 데 확실한 효과가 있다. 활동적이고 건강한 생활 방식은 심신의 건강을 동시에 촉진하지만 정신 장애가 있다면 전문의의 치료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잊지 않아야 한다.

이 글은 어떤가요?
코로나바이러스: 집에서 하는 운동의 중요성
Fit People
읽어보세요 Fit People
코로나바이러스: 집에서 하는 운동의 중요성

코로나 19가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함에 따라 많은 이들이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는 추세다.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난 요즘 그 어느 때보다도 집에서 운동하는 것이 중요해졌다. 그렇다면 오늘의 글에서 집에서 하는 운동의 중요성에 관해 알아보도록 하자.



  • De Lima, C., de Lira, C. A. B., Arida, R. M., Andersen, M. L., Matos, G., Guilhoto, L. M. D. F. F., … y Vancini, R. L. (2013). Association between leisure time, physical activity, and mood disorder levels in individuals with epilepsy. Epilepsy & Behavior, 28(1), 47-51.
  • González, I., Gómez, N., Ortiz, R., & Ibarra, V. (2018, December). Ejercicio físico como tratamiento adyuvante de los trastornos mentales. Una revisión narrativa. In Anales de la Facultad de Ciencias Médicas (Vol. 51, No. 3, pp. 27-32).
  • McMahon, E. M., Corcoran, P., O’Regan, G., Keeley, H., Cannon, M., Carli, V., … y Balazs, J. (2017). Physical activity in European adolescents and associations with anxiety, depression and well-being. European Child & Adolescent Psychiatry, 26(1), 111-122.